[유머컬럼]즐겁고 유쾌한 말(言)고삐를 잡아라!

최규상 유머코치
2023-03-21
조회수 349

중소기업 대상으로 강의를 하러 간 적이 있습니다. 10여 년 전 한 모임에서 만난 대표께서 직원 월례회 강의에 초대를 한 것입니다. 현관에서 대표님이 반갑게 기다리고 계셨습니다. 악수를 나누며 가벼운 마음으로 요즘 경기가 어떻냐고 물었습니다.

“하하 정말 좋습니다. 경기가 너무 좋아서 경끼가 다 납니다. 하하하. 그래서 경기가 너무 조용해서 매일 크리스마스입니다. 고요한~밤! 조용한 밤! 하하하”

그저 예의상 했던 질문이었을 뿐인데 순식간에 두 개의 위트를 연속으로 터뜨립니다. 전혀 예상치못한 위트에 함께 박장대소했습니다. 전반적인 업계 상황이 좋지 않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웃어 넘기는 대표의 여유를 잊지 못합니다.

우리는 모두 자신과 가정을 이끕니다. 또한 몇몇 리더들은 기업을 이끌어가는 경영자이기도 합니다. 경영(manage)은 라틴어로 손을 의미하는 ‘마누스’(manus)로 ‘말고삐로 말을 다루는 능력’ 이라는 뜻입니다. 경영은 한마디로 말고삐를 잡고 방향과 속도를 조절하는 과정입니다. 리더의 말고삐는 경영철학이 되어 개인과 조직의 흥망성쇠를 결정합니다.

리더가 어떤 말고삐를 가지고 있는지는 그가 내뱉는 말(言)고삐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오직 빠른 속도와 성과만을 강요하는 ‘날카로운 채칙같은 말(言)고삐’인가? 격려와 위트가 있는 ‘즐거운 당근같은 말고삐(言)’인가? 리더의 말고삐는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의 희로애락과 성공에 영향을 미칩니다.

인류는 지금 새로운 시대의 변곡점에 서 있습니다. 코로나19는 한 번도 상상하지 못했던 세상을 경험하게 했습니다. 3년여의 긴 코로나 터널을 지나자마자 새로운 도전이 눈앞에 펼져졌습니다. 챗GPT를 시작으로 인공지능이 본격적으로 우리 삶과 경영 현장에 파고들고 있습니다.

정답도 해답도 없는 무한 경쟁의 시대 속에서 어떻게 성장의 곡선을 그려야 할까요?
이럴 때일수록 리더의 말고삐는 매우 중요합니다. 리더의 말은 에너지를 담고 있어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기쁨이 뿌리가 되며 반전이 시작이 됩니다. 이 엄중한 시기에 독자들의 말(言)고삐 속에 유머와 웃음을 심어드리고자 합니다. 나아가 웃음과 유머를 통해 어려운 시기를 극복하는 희망디딤돌을 만들고자 합니다.



리더의 말은 에너지를 담고 있어 함께 하는 사람들에게 기쁨이 뿌리가 되며 반전이 시작이 된다.[사진=박창배 기자]
얼마 전 한 대표가 한 숨 쉬듯 말합니다.

“정말 일이 안 풀립니다. 완전 이생망이예요. 이번 생은 망했어요!”

그 말에 웃음이 나와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하하.. 대표님! 제가 보기에 사장님은 이생망이 아니라 이생맘인 것 같아요. 이생맘은 ‘이번 생은 맘먹기다’라는 거죠! 아직도 기회가 많습니다.”

이 말에 두 눈이 초롱초롱해지던 눈빛이 기억납니다.

“맞아! 이생맘이네. 모든 것이 마음먹기야! 하하하!”

『사피엔스』의 저자 유발 하라리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렇게 희망을 노래했습니다.

“이 폭풍은 지나갈 것이고,/인류는 살아남을 것이며,/우리 대부분은 여전히 삶을 살아갈 것이다./다만, 이전과는 다른 세상에서…”

이전과 다른 세상은 인간만이 가지는 고유한 능력인 웃음과 유머가 넘치는 곳이라 확신합니다. 앞으로 AI 가주는 정답(正答)보다는 인간의 마음과 영혼을 사로잡는 유쾌한 정답(情答)을 찾아가도록 하겠습니다.

출처 : 라이센스뉴스(http://www.lcnews.co.kr)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