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상의 유머편지"는 
2006년도부터 15년동안 나누고 있
 프리미엄 유머레터입니다. 
회원가입하시면 매주
 월요일아침에 
유머편지를 받습니다

최규상의 유머편지잘심잘나 막심막나!

최규상 유머코치
2021-03-08
조회수 130






작년부터 
머리깍거나, 거울볼 때
한 두 개씩 보이는 흰머리가 
신경쓰이더라구요. 

아니..벌써?하는 기분!ㅋ

그러나 
위 통계를 보자마자
기분이 좋아졌어요.

와우! 난 운이 좋았구나!
50살이 넘어서야 
흰머리가 한 두개씩 생겼으니! 

흰머리는
두번째 청춘의 시작이라는데! 
앗싸! ㅎ




벌써 18년동안
웃음치료와 유머코칭을 하고 있네요.
그동안 경험했던 
놀라운 웃음의 기적을 나눠볼까 합니다. 





"콩 심은데 콩 나고
팥 심은데 팥 나고
안 심은데 안 나고
잘 심은데 잘 나고
막 심은데 막 나고
사랑(愛)심은데 애 나온다!"  
ㅋㅋㅋ

음. 우연히 인터넷에서
읽은 말인데
 말장난이 마음에 드네요. 

잘 심고 잘 나는 인생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ㅎ






 조선시대에 임백호라는 
당대 최고의 시인이 있었지요.
그는 풍류와 해학에 아주 뛰어났다죠.

 어느날 임백호(林白湖)가 술 한 잔을 하고
 말을 타려 하자 마부가 말했다. 
“나리, 취하셨나 봅니다. 
나막신과 가죽신을
 짝짝이로 신으셨습니다.” 

그러자 임백호가 
아무렇지 않다는 듯이 말했다. 
"이놈아! 
길 오른쪽에서 보는 사람은
 내가 나막신을 신었다고 할 것이요! 
길 왼쪽에서 보는 사람은 
내가 가죽신을 신었다고
 생각할 것이다. 
그러니 내가 상관할 게 무어냐! 
신경끄고 집에나 가자꾸나!"

사람들의 삶이 무겁고
부자연스러운 이유는 
 나를 바라보는 남들의 
이목때문이라지요. 

임백호처럼 남의 이목을
 신경쓰지 않고 
사는 것도 해학일 듯 합니다.
  
봄입니다. 
세상의 봄은 절로 오지만
마음의 봄은 
내가 초대해야 오는 법!

웃으면서 봄을 맞이하는 하루!




알림: 유머편지를 해체해서 일부분만 활용하는 것은 불허합니다.
발송자: 한국유머전략연구소 최규상 소장(010-8841-0879)

0